미연시 2022. 11. 13. 00:59

 

 

필자가 이전에 리뷰한 테일즈 언더크러스트와

미션머메이든을 제작한 팔각정 회사의 신작의 데모

 

데모는 현재 사이트에서 무료 다운로드가 가능하고

완성 예정은 내년 여름인데 장인정신이 많은 제작자라서 완벽하지않으면

일단 연기하는 제작자라 겨울까지 갈수도 있음

https://www.dlsite.com/maniax/announce/=/product_id/RJ431925

 

 

더보기

 

 

필자가 이전에 리뷰한 테일즈 언더 크러스트와 미션머메이든은 근미래배경으로

 외계인과 기계군단을 상대로 평범했던 여고생인 하즈미가

전신에 딱 달라붙은 얇디얇은 전신타이즈 옷입고 싸우는 게임이었는데

이번작은 일본 전국시대? 배경이고 떠돌이약사인 하치나가 전국 유랑한다는 내용임

 

 

게임도 미션머메이든과 동일함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하는 횡스크롤 액션게임인데

전작인 미션머메이든의 주인공인 하즈미가 야한 타이즈입고 봉들고 줘패는 겜이면

이겜은 하치나가 일본옷입고 나치나타?들고 몬스터 줘패는겜임

여기에 필드에 아이템 소재를 줏을 수 있어서 파밍할수 있음

 

 

중간중간 사람사는 마을에 들러서 병으로 힘들어하는 사람이 있으면

 

 

필드에 줏은 아이템으로 약을 만들어서 무상으로 치료해주는 유랑 약사임

뭐야 주인공 착해

 

 

 

이 과정에서 호우겐이라는 동료약사랑도 만나서 친해짐

주인공같이 착한 의도로 다니는 여자 약자는 흔치않다는듯

 

 

하지만 마을에서 한발자국만 벗어나는 순간 바로 전쟁터가 되는데

바로 주인공을 노리는 무수한 괴물들과 벌레들이 주인공을 습격해옴

하나같이 주인공을 무력화하려하고 묶으려고함. 이거 이종간 게임이었음.

 

 

게임의 시스템은 전작과 거의 동일함

일단 한번 구속당했을때 제때 탈출못하면 다음 구속단계로 넘어가고

더더욱 탈출이 힘들어지면서 본격적인 능욕이 시작되고 특유의 상태이상을 얻게됨

 

 

 

다만 이번작에 새로 추가된 시스템으로

구속당했을때 저항하던가 받아들이거나 선택이 가능함

 

 

 

그냥 싫어요 안돼요 하지마세요 시스템의 추가인데

싫다고해도 안 박을 괴물들이 아니고 내가 벌리나 강제로 벌려지나의 차이임.

결국 당하는건 똑같으니 차이는 잘 모르겠으니 완성판 기다려야할듯

 

 

 

필드만 나가면 적들이 드글드글한데

이 겜에 나오는 대부분의 벌레와 괴물들은 인간을 숙주로 기생하여 자손을 번식하도록 진화된듯함

그리하여 모든 괴물이 번식을 목적으로 주인공에게 달려들어서 잡으려드는데

 

 

몬스터 각자의 방식으로 주인공을 무력화시키고 기생을 시도해옴.

사실 혼자서 다니는 주인공이야말로 걸어다니는 먹잇감 그 자체인것임

 어쩌겠나 이게 자연의 신비인걸

  

 

그렇게 몬스터에게 한번 당하고 나니 후음충이라는 상태이상이 하나 생김

하치나가 숙주가 되어버려 몸속에 벌레가 기생하기 시작한거임.

전작에도 있던 상태이상 시스템임

 

 

 

처음에는 적들이 뿌리는 가스에도 별다른 내성이 없었지만

이 상태이상이 있으면 같은 가스를 받았을때 피해가 증폭해서 들어옴

위에선 "뭐지 이 냄새" 하던게 기생충생기고나선 기분좋은 냄새로 강제로 인식당하고있음

내부에 있는 기생충이 번식을 위해 같은 동족에게 유도할테니까

같은 적을 상대로 내성이 극도로 떨어지는거임

 이런식으로 적들마다 상태이상이 하나씩 있는거같음. 

 

 

 

그렇게 이 마을 저 마을 다니면서 병에 걸린 사람들 치료해다보면

요즘 벌레에게 기생당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고함

그야 필드만 나가면 사람들에게 기생하려드는 괴물들만 있으니 당연하겠지

 

 

결국 벌레들이 둥지 틀었으니 둥지채로 조지러 가봄.

죄다 때려패고있는 하치나

 

 

 

아 근데 생각해보니 주인공이 벌레들에게 미끼가 되면 

벌레들이 주인공한테만 달려드니 마을 사람들은 안전하지않을까?

 

 

 

그래서 마을 사람들을 위해 자기 자신을 희생하여

벌레들에게 자기 한몸을 제물로 바치는 하치나

 

 

 

그래서 주인공은 그렇게 자진해서 벌레들의 알집이 되기로 한거야..

 

 

 

비록 주인공은 벌레 알집이 되어 나락으로 떨어졌지만

벌레들이 주인공에게 정신이 팔려서 다른 마을 사람들을 습격하지 않게 된거지

(왈칵..!)

 

 

이런 내용은 아니지만 본편에 비슷한 전개가 있을것으로 예상됨

 

 

아무튼 벌레들의 둥지를 조지다가 음성충이라는 기생충도 얻어버림

  

 

음성추엥 걸리면 구속공격에 당했을때 저항하는게 불가능해짐.

 

 

 거짓말.. 어째서...!

이렇게 싫은데 당장이라도 거부하고싶은데 몸이 멋대로 반응이...!

응고오오오오옥! 도퓻도퓻도퓻-!

 

 

 

아무튼 벌레둥지 조지고 마을도 벌레들의 위협에서 안전해졌지만

갑자기 체내에서 기생충의 위험을 느끼고있는 하치나.

그야 몬스터에게 그렇게 당했으니 그럴만하지

사실상 주인공 몸은 지금 벌레아파트 일수도 있음

 

 

 

서둘러서 동료약사한테 진찰받을겸, 요즘 늘어가는 벌레 기생충을 위한 특효약을 만들기로한다

근데 이 와중에 이 사람을 습격하는 벌레들이 인공적으로 만들어진게 아닌가하는 흔적을 발견하게됨

이 모든것의 배후에는 인간이 있었던거임

역시 만물의 근원은 ㅈ간..! 이었던 것인가!

 

 

그래서 벌레를 근절하고 세상을 지배하려는 나쁜 근원을 사냥하러가는데

 

 

"읏.. 이것은..?! 함정..? " 

"하치나씨는 이제 저에게 평생 봉사하다. 좋네요? " 

 "하아? 거절한다 절대 있을 수 없는..! "

"괜찮다.. 당신은 이제 여길 보다... "

 

 

"즈큐우우우우웅 "

 

 

"하치나씨는 이제 저에게 평생 봉사하다. 좋네요? " 

" 응..읏.. 그러하다 온몸을 다해 봉사하는... "

 

 

" 그 옷은 노예의 옷. 그러면 징계나무 고기 글꼴 검사를 시작하다 "

즈퓻즈퓻

"이봐요 이봐요 이제(벌써) 기분 좋은것인지? "

"있고.. 있고..  으극..쿳.. 대머리しぃ.. "

 

 

 

" 응 아앗 팥고물 팥고물..! 중간은 안된다.. .. 있고.. 있고오오옷!! "

"터무니없는 누루누루구나.. 꾸짖어오고..!! "

팟팟팟팟팟팟팟팟팟팟팟팟  프슈우우우우웃

 

 

 

" 읏..있고..정령내다.. 좋았다... 이카 됐다... 후.. 다음에도 부탁한다 하치나 챤"

 

이렇게 근원을 퇴치하긴 커녕 오히려 역으로 당해서

정체불명의 야한 옷으로 강제로 입혀진채 세뇌를 당하고마는데..

과연 하치나는 무사히 사람들을 괴롭히는 병을 퇴치할 수 있을 것인가..

근데 이부분은 체험판에 없음. 완성까지 기다려야할듯

 

진한개 인가? 징계나무 주어 좋다

 

 

posted by megatonj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